정부, 여름철 물놀이 안전 합동 관리체계 구축한다

강·계곡 등에 안전시설·장비 확충…119 시민수상구조대 운영

김은주 기자 | 입력 : 2019/06/14 [10:08]

 

▲ 해운대해수욕장     © 열린뉴스


정부는 여름철 물놀이 안전 종합대책을 확정, 강과 계곡 등에 안전시설과 장비를 확충하고 전국 물놀이 지역에 119 시민수상구조대를 편성·운영하겠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부처별로 나뉘었던 물놀이 안전관리를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기위해 행정안전부와 해양수산부 등 7개 관계부처가 합동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처음으로 관계 부처가 참여해 물놀이 안전 정책협의체를 구성, 합동점검과 사고예방 홍보 및 교육 등 물놀이 안전정책 전반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게 된다.

 

또 지역별로도 지자체와 관계기관, 민간단체가 협업체계를 구축해 안전점검과 물놀이 환경 정비, 예방 캠페인 등 지역 차원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

 

정부는 물놀이 안전 환경을 개선해 사고에 대비한다는 방침으로, 1202개소의 강과 계곡 물놀이 지역에 구명조끼와 구명환 등의 안전장비를 비치한다.

 

아울러 271개소 해수욕장에는 인명구조선과 구명보트, 수상오토바이를 배치하는 등 안전시설 및 장비를 확충해 물놀이 사고 예방 및 긴급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전국 289곳에 소방공무원과 민간자원봉사자로 구성된 119 시민수상구조대를 편성·운영해 인명구조 및 응급처치,안전사고 예방 교육 등을 담당하게 된다.

 

일선 소방서에서도 사고대응을 위한 구조대 4402명을 편성·운영하고, 지자체도 하루 최대 6587명의 안전관리 요원을 배치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